서브배경이미지

강좌

커뮤니티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031-8015-1881

진료시간

  • 월화수금 AM 9:30 - PM 6:30
  • 목요일 휴진
  • 토요일 AM 9:30 - PM 3:00
  • 점심시간 PM 1:00 - PM 2:00
  • 목요일은 휴진입니다.
    일,공휴일 : 휴진

제목

젊고 건강하면 과음해도 괜찮을까?

술잔을 들고 있는 남성들

젊고 건강한 사람도 술을 자주 마시면 콜레스테롤 수치와 혈압이 증가해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밴더빌트대학교의 마리안 피아노 연구원과 연구진은 젊은 성인에서 음주가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미국 국립건강영양조사를 바탕으로 18~45세 성인 4,710명의 음주 습관과 혈압, 콜레스테롤, 혈당 수치 등을 비교했다. 조사 대상 남성의 25.1%, 여성의 11.8%가 연 12회 이상 폭음했으며 간헐적으로 폭음하는 남성은 29%, 여성은 25.1%였다.

조사 결과, 반복적으로 과음을 한 젊은 남성은 과음하지 않는 일반인이나 과음하는 젊은 여성보다 혈압과 총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았고, 과음하는 경향이 있는 여성은 과음하지 않는 여성과 비교해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에는 큰 차이가 없었으나 공복 혈당 수치가 다소 높았다.

특히 과음은 젊은 남성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음하는 젊은 남성 그룹의 혈압은 119~121.8mmhg로 과음하지 않는 그룹의 117.5mmhg보다 높았고 총콜레스테롤 수치 역시 215.5~217.9mg/dl으로 대조군의 207.8mg/dl보다 높았다. 특이하게도 과음하는 남성의 나트륨 섭취량은 일일 권장 기준치를 훨씬 초과했으며 섭취 열량 또한 대조군보다 많았다.

연구진은 "과음으로 인해 수축기 혈압이 높아진 젊은 남성은 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질 수 있으므로 알코올 섭취량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 연구 내용은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heart association) 온라인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