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강좌

커뮤니티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031-8015-1881

진료시간

  • 월화수금 AM 9:30 - PM 6:30
  • 목요일 휴진
  • 토요일 AM 9:30 - PM 3:00
  • 점심시간 PM 1:00 - PM 2:00
  • 목요일은 휴진입니다.
    일,공휴일 : 휴진

제목

[건강 Q&A] 혈당?콜레스테롤,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콜레스테롤

"혈당, 콜레스테롤 관리는 식이요법이 중요하다"당뇨 환자에게서 가장 높은 비율로 발생하는 합병증이 이상지질혈증인 만큼 당뇨, 고혈압, 이상지질혈증과 같은 대사증후군을 형제 질환이라고 부른다. 하나가 있으면 다른 두 가지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때 콜레스테롤과 혈당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데,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이혜민 한의사는 유산소 운동, 금연, 절주, 균형 잡힌 식단을 습관화하는 것이 콜레스테롤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가정의학과 채진성 의사는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감소시키는 음식으로 등 푸른 생선이나 견과류, 식물성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추천했다.내분비내과 이완구 의사는 당뇨 전 단계일 경우 혈당을 낮추는 약물치료는 필요하지 않지만, 운동과 식이 조절을 통한 지속적인 관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소화기내과 현일식 의사 또한 운동을 꾸준히 하면 적은 인슐린 양으로도 효과적으로 혈당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은희 임상영양사는 채소와 같은 반찬을 먼저 먹은 후 천천히 밥을 먹는 것이 혈당 관리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 콜레스테롤이란?콜레스테롤은 몸에 있는 지질의 일종으로 혈관의 강화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한, 부신 피질 호르몬이나 성호르몬, 소화 효소인 담즙산은 만드는 재료가 되므로 인체에 없어서는 안 되는 물질이다. 그러나 많으면 동맥경화증 등의 성인병의 원인이 되어 정상 농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의 증가로 고지혈증이 생기면 심장의 관상 동맥경화나 뇌동맥 경화를 초래한다.



콜레스테롤◇ 콜레스테롤, 언제 위험한가요?“한의사 이혜민”hdl콜레스테롤의 측정은 질환의 진단이라기보다 동맥경화성 질환의 위험인자의 유무를 파악하기 위한 검사입니다. 따라서 40mg/dl 이하로 낮게 나타나면, 심근경색이나 뇌혈전증, 고지혈증 등 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다는 의미이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특히 총 콜레스테롤은 고농도를 보이면서 hdl콜레스테롤이 낮은 경우는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ldl콜레스테롤의 적정 수치는 100mg/dl 이하입니다. 필요 이상의 증가는 혈관 벽에 콜레스테롤이 쌓여 각종 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커지고, 반대로 수치가 너무 낮으면 인지 기능과 면역력이 떨어지고 세로토닌 호르몬 기능이 저하로 우울증 위험이 높아지는 등 부작용의 위험이 커지게 됩니다.따라서 콜레스테롤 관리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 균형입니다. 콜레스테롤 중 hdl의 적정 비율을 유지하고, hdl과 ldl을 균형 있게 적정 수치를 맞추면서 유산소 운동, 금연, 절주, 균형 잡힌 식단을 습관화하는 것이 콜레스테롤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약이 서로 다른가요?“소화기내과 의사 김원철”콜레스테롤은 크게 고밀도 콜레스테롤, 저밀도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으로 나뉩니다. 고밀도 콜레스테롤은 동맥경화증, 뇌경색, 심근경색 등의 발생 확률을 낮추는 좋은 역할을 하며, 반대로 저밀도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수치가 상승하면 심혈관 질환의 위험성 높아지게 됩니다.일반적으로 콜레스테롤이 높다고 하면 저밀도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을 때를 말합니다. 콜레스테롤 중 저밀도 콜레스테롤의 상승이 심혈관 질환의 가장 위험한 인자입니다. 대부분의 고지혈증 약(스타틴 계열의 약)은 저밀도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역할을 합니다.그러나 이는 중성지방을 낮추는 효과가 크지 않아 식이요법이나 운동 등을 병행하는데도 중성지방이 지속적으로 높을 경우 중성지방을 낮추는 약을 추가로 처방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음식은 무엇인가요?“가정의학과 의사 채진성”콜레스테롤에 대한 식사지침에서는 콜레스테롤의 섭취 제한을 없애긴 했지만, 포화지방의 섭취는 제한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우유에는 포화지방의 함량이 많지만, 칼슘 및 단백질 섭취에는 도움이 되므로 너무 많이 마시는 것이 아니면 우유를 끊을 필요는 없으며 저지방 우유로 바꿔서 마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지방이 많은 육류의 섭취는 줄이는 것도 좋습니다.또한, 오메가 3가 많이 들어 있는 음식은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감소시킵니다. 특히 등 푸른 생선이나 견과류, 식물성 불포화지방산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탄수화물의 섭취를 줄이고 비타민과 항산화 물질 등이 포함된 과일, 채소의 섭취를 늘리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규칙적인 운동이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식생활 개선과 규칙적인 운동을 하고 체지방을 줄인다면 혈중콜레스테롤 수치가 많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혈당◇ 혈당 수치가 높게 나왔습니다. 당뇨인가요?“내분비내과 의사 이완구”공복혈당이 104mg/dl라면 정상보다 약간 높은 당뇨 전 단계의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 번 공복 혈당이 높은 것은 전날 저녁에 먹은 음식이나 몸의 스트레스 상황 등에 의해서 높을 수 있으므로 다른 날에 한 번 더 공복 혈당을 측정해 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만일 또 공복 혈당이 100mg/dl 이상이라면 당뇨 전 단계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이러한 경우 혈당을 낮추는 약물치료는 필요하지 않지만, 운동과 식이 조절 등을 통해 지속적인 관리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또한, 콜레스테롤 수치를 측정해보고 만일 저밀도 콜레스테롤이 100mg/dl 이상이라면 콜레스테롤을 낮추기 위한 약물치료를 시작해야 합니다.◇ 운동해도 혈당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왜 그런가요?“소화기내과 의사 현일식”운동을 하면 혈당이 떨어져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우리 몸은 운동을 하더라도 혈당을 유지하기 위해 근육에서 당을 소비하는 양만큼 간에서 당을 새로 만듭니다. 그래서 당뇨병이 아닌 사람은 대부분 운동을 한 후에도 혈당의 변화가 거의 없습니다. 제2형 당뇨병(일반적인 당뇨병) 환자들은 운동 후에 혈당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이것도 사람마다, 운동의 지속시간과 강도에 따라 다릅니다.당뇨병에서 운동의 목적은 혈당을 사용하게 만드는 인슐린의 작동 능력을 개선시켜 주는 것입니다. 운동을 꾸준히 하면 적은 인슐린 양으로도 효과적으로 혈당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꾸준히 운동하고 혈당은 공복, 식후 2시간만 측정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  음식 먹는 순서를 바꾸면 혈당을 낮출 수 있나요?



“임상영양사 강은희”일단 식사를 구성하는 음식은 크게 3가지로 구분되는데, 주식인 밥, 국수, 빵, 주 반찬인 고기, 생선, 두부, 부 반찬인 채소, 해조류가 있습니다. 보통 주식을 먼저 먹는 경우가 많은데, 이보다 채소와 같은 반찬을 먼저 먹고 천천히 밥을 먹는 것이 혈당 관리에 도움이 됩니다.







식사 후에는 누구나 혈당이 올라가는데, 이 올라간 혈당을 처리하는 기관이 근육하고 간입니다. 그런데 근육과 간에 혈당이 들어가려면 인슐린이라는 호르몬이 제 역할을 해야 하는데, 채소에는 섬유소하고 다양한 비타민, 무기질이 들어 있어 인슐린 효과가 극대화됩니다. 따라서 혈당을 근육이나 간으로 빠르게 들어가도록 하면서 신속한 업무 처리를 할 수 있는 것입니다.실제로 2020년에 발표한 연구에서 채소즙을 먹은 후 식사한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혈당이 더 낮았다는 보고가 있었습니다.혈당이 걱정되면 사과를 포함한 과일은 조금씩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식전보다는 식사 후 입가심으로 적은 양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이혜민 원장 (한의사), 하이닥 상담의사 김원철 원장 (소화기내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채진성 원장 (가정의학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이완구 원장 (내분비내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현일식 원장 (소화기내과 전문의), 하이닥 영양상담 강은희 (임상영양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