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강좌

커뮤니티

의술은 환자를 위해 발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대표번호

  • 031-8015-1881

진료시간

  • 월화수금 AM 9:30 - PM 6:30
  • 목요일 휴진
  • 토요일 AM 9:30 - PM 3:00
  • 점심시간 PM 1:00 - PM 2:00
  • 목요일은 휴진입니다.
    일,공휴일 : 휴진

제목

대한의사협회, ‘펜벤다졸’ 암 치료, 근거없어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보호위원회는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암 환자가 항암 치료 목적으로 복용하는 것은 현재까지 임상적 근거가 없어 복용을 권장할 수 없다는 의견을 7일 제시했다.



최근 미국에서 소세포폐암 말기 환자가 펜벤다졸을 먹고 암이 완치되었다는 사례가 알려지면서, 국내 암 환자들도 이를 복용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펜벤다졸은 기생충을 치료하는 데 쓰이며 미국 식품의약처(fda)에서는 개나 염소 등 동물에게만 사용하도록 승인된 약품이다. 하지만 세포 실험과 동물 실험을 통해 세포 내에서 세포의 골격, 운동, 분열에 관여하는 미세소관을 억제해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그러나 사람에게서 같은 효과를 보인다는 보장은 없고, 사람을 대상으로 약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임상시험을 통해 효능과 안전성이 확인되어야 한다.

아직 사람에게서 펜벤다졸의 항암 효과를 확인한 임상시험은 발표된 적이 없다. 미국 사례의 경우 임상시험에 참여해 새로운 면역항암제를 투여받으면서 펜벤다졸과 함께 기타 보충제를 복용했기 때문에 펜벤다졸이 치료 효과를 낸 것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보호위원회는 “펜벤다졸이 동물에서 구토, 설사, 알레르기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으며, 고용량 복용 시 독성 간염이 발생한 사례가 학술대회에서 보고된 바 있다”라며 “특히, 항암제와 함께 복용할 경우 약제간의 상호작용으로 항암제의 효과를 떨어뜨리거나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로서는 펜벤다졸을 복용하고 암이 나았다는 사례는 집단 비교를 거친 임상시험 결과가 아니고, 효과가 객관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개인 경험에 의한 사례 보고이므로 근거가 미약해 복용을 권장할 수 없다”라며 “향후 엄격한 임상시험을 통해 그 효능과 안전성이 검증되어야 하며, 복용을 고려하는 환자라면 반드시 담당 주치의와 상담을 하길 권한다”라고 당부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